선유도에서 할 수 있는 것들
HOME 로그인 회원가입 커뮤니티 사이트맵
물때표 낙조시간 날씨
관광안내 주변관광 교통정보 숙박정보 음식정보 낚시정보 여행패키지
Untitled Document
   갯벌체험여행
   금강변 갈대밭 철새
   맛집멋집
   인근할인마트
   월명공원
   은파유원지
   오성산
   금강하구둑
   금강철새조망대
   채만식문학관
주변관광 > 축제 및 행사 > 용왕굿
 
 


군산을 내륙과 도서지방의 연결지로서 옛부터 용신당 이 형성되어 육지 및 해상을 오가는 모든 사람들의 무사고와 풍어를 기원하는 민속굿이 세습무들의 흥겨운 노랫가락으로 용왕신을 달래는 용왕굿이 성행하였다.

군산지방은 무속이 매우 성행하여 세습무인 당골이 많아서 매년 음력 6월 초순이나 7월 초순에 용왕굿 이 행하여 졌으나 1960년대 부터는 이를 보기 어렵게 되었는데 극히 드물게 선주들이 중심이 되어 강신무를 불러 행하는 용왕굿이 있을 뿐이다.



 
군산지방의 용왕굿은 내륙과 섬지방의 특징이 혼합되어 있는데 이는 군산지방의 지리적 조건과도 상관이 있다. 내륙지방의 용왕굿은 풍어제의 기능은 없고 방죽이나 내에서 물에 빠져 죽는 일이 없도록 기원하는 일이 주가 되고 있으나 도서지방의 용왕굿은 풍어를 위해서 물에서 죽은 혼백을 건져 천도하는 즉 풍어의 기능이 주가 되고 있는데 군산지방의 용왕굿은 이 두 가지 기능을 겸하고 있는 것이다.

용왕굿은 모두 일곱마당으로 용왕강신굿 → 부정굿 → 육갑해원풀이굿 → 선왕풀이굿 → 중천해원굿 → 기원굿→ 용왕사자풀이굿의 순으로 행해지며 무당은 5인 내지 6인이 동원되며 악기는 장고, 징, 아쟁, 단소 등이며 하루종일 아침부터 저녁까지 굿이 진행되었으므로 무당들이 한 사람씩 일어서서 좌가를 부르면 다른 사람은 악기를 잡고 반주하는 식으로 교대로 굿을 진행하였다고 한다.

 
 

군산은 무당들의 구역이 둘로 나뉘어져 동부당골과 서부당골로 지역을 지켰는데 용왕굿행사는 전체 고을을 위한 큰 행사이기 때문에 동부당골과 서부당골이 합동으로 거행하였다.

용왕굿은 날짜를 잡으면 선주, 어장사, 배타는 사람들에게서 쌀과 과일, 무명베 등 필요한 것을 거두어 제물을 장만하고 굿을 여는 당일에는 지금의 해망동 선창 근처에 고군산 쪽을 바라보고 차일을 쳤으며 산신과 용왕을 같이 모시는 의미로 용왕굿을 시작하기 전에 먼저 월명산 산신님을 모시는 대잡이굿을 했다.

이처럼 군산지방의 용왕굿은 대규모로 거행되었는데 현대화 과정에서 용왕굿을 하던 당집이 소멸되고 세습무의 굿도 그 맥이 끊겨 그동안 강신무와 법사들이 불교문화와 접목시

 
켜 변형되어 행하던 것을 원광대 박순호교수와 군산문화원 이병훈 전(前)원장의 발굴과 고증 그리고 연출로 재현하게 되었는데 산신과 용신(바다신)을 한자리에 모셔 재난을 피하게 하는 굿으로서 신과 만나 대화하는 것 같은 느낌을 준다.
 
 
구성 및 내용

용왕굿의 진행 과정은 굿의 시작인 산신과 용왕의 대내림굿, 농악과 신내림대가 마을을 돌며 무사태평과 수복강녕을 비는 동네 걸립굿, 용신당에 당도한 신령에게 인간의 부정함을 사하여 달라고 비는 부정굿, 배의 주인신과 육지를 지키는 각시선왕과 애기선왕, 처녀선왕, 동자선왕 등 여러형태의 선왕을 달래는 선왕굿, 굿마당에 동참한 사람들을 신에게 축원하는 축원굿, 넋을 달래는 해원굿, 모셔온 신령을 제자리에 모시고 인간의 액을 꽃배에 실어 바다에 띄우면서 액맥이 하는 뒷풀이굿으로 이루어진다.

① 부정굿과 대내림굿
제천 제신에게 비손하는 '인간들의 부정함을 사하여 달라'는 부정풀이가 끝나면 인간들의 길흉화복을 점지하여 주는 신령님을 청배(모셔옴)하여 대나무에 강신시키는 도당풀이가 이어지는데 순서대로 웃신령부터 아래로 차근차근 강신시켜 오방대가 모두 내리면 부락민과 풍물이 한데 어울려 마을을 돌며 논다. (산 넘어 오는 부정, 물 건너 오는 부정, 행랑채 개다리 소반에 드는 부정, 놋그릇 쌍촛대에 드는 부정이야...... 사해바다 노시던 용왕님네 실낱같은 대 끝에 풍우같이 내리소서 무지개로 돛을 달고 내리소서)

② 당산제
부정굿과 대내림굿이 끝나면 당집 앞에 세습무와 조무들과 부락민들이 모여서 간단히 당제를 지내게 되는데 이 때에 축문은 생략되고 세습무의 사설과 비손으로 끝나게 된다. (불쌍허고 미련한 것들이, 뿌리없는 낭구(나무)에다가 실낱같은 몸을 실코, 무연바다 나갈 적에 소설광풍 불어와도, 명지바람, 실바람 잠재워서 팔뚝같은 조기떼 실코 만선에 기를 꽂고 들어오게 하여 주옵소서......)

③ 넋건짐굿
생업을 위하여 바다에 나아가 수중고혼이 된 넋을 건지는 굿으로 무당들은 용사슬(물동이)위에 올라가 신에게 기도하고 소리무당 두 사람이 망인을 달래는 노래를 불러 이 노랫가락에 맞추어서 넋베(긴 헝겊에 식기를 묶은 것)를 잡아 당겨 혼백을 이승사람과 저승사람의 편을 갈라 이원화시킨 연후에 용선에 실어 저승으로 인도한다. (넋이로다 넋이로다 이 넋이 뉘 넋이냐 황금 실러 바다 나간 수중망자 넋이로다 나오시오 나오시오 질베 잡고 손길 잡고 시왕세계 어서 가자 나오시오 물들었네 물들었네 칠산바다 물들었네 나오시오 나오시오 조기떼 건지러 어서가자 나오시오)

④ 액맥이의 띄뱃놀이
연기를 행하는 무당들은 부락민들의 모든 액운과 근심걱정, 수중의 넋(허수아비로 표현함)을 모선이 끌고가는 띄배에다 싣는다. 이때 모선 위에는 오방신장무당과 선춤무당이 승선하는데 도무당이 북소리를 울리면서 액풀이와 덕담 등을 부르면 배 앞에 길베를 내어 묶은 동네사람들은 도무당의 노랫가락에 맞춰서 배를 물가로 인도하여 바다에 띄우는 굿을 하며 '우리 재액을 소멸해 달라'는 기원과 함께 풍어와 무사고를 비는 뒷풀이로 끝을 맺는다.
(어허라 액이야 어허라 액이로구나 이 액 저 액 소멸하고 국태민안하여 보세 정월달의 드는 액은 망월로 다 보내세 이월달의 드는 액은 매화춘색으로 다 보내세 삼월달의 드는 액은 강남연자로 다 보내세 사월달의 드는 액은 수루치 개떡으로 다 보내세 오월달의 드는 액은 대천 창포로 다 보내세 ...... 어허라 액이야 어허라 액이로구나)

 
행 사 명 : 용왕굿(풍어제)

기 간 : 매년 5월 또는 10월

위 치 : 월명공원, 군산역

안 내 : 군산시청 문화관광과 (063-450-4225), 군산문화원 (063-451-2138)

 
 
 
  회사소개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광고문의기사제보이메일무단수집거부 사이트맵처음으로상단메뉴
아름다운선유도
시작페이지 설정
즐겨찾기 추가
여객선 인터넷예약
예약금 입금게좌안내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