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유도에서 할 수 있는 것들
HOME 로그인 회원가입 커뮤니티 사이트맵
물때표 낙조시간 날씨
관광안내 주변관광 교통정보 숙박정보 음식정보 낚시정보 여행패키지
Untitled Document
   선유도소개
   선유도의 전설
   선유도의 지명유래
   역사속의 선유도
   선유도 갯벌은?
   갯벌을통한 자연학습
   잡은해산물 즉석요리하기
   전체지도
   등산로/산책로/갯벌체험코스
   관리도
   대장도
   말 도
   명 도
   무녀도
   방축도
   야미도
   장자도
   비안도
   연인과함께 하이킹하기 좋은곳
   아이들과 손잡고 산책하기좋은곳
   가족과 등산하기 좋은곳
   선상에서 즐기는 낚시여행
   섬여행준비물
   선유도100배 즐기기
   인근할인점
관광안내 > 인근섬 > 대장도
 

옛날에 어떤 도사가 나타나 섬을 한 바퀴 돌아보고 이 섬은 훗날에 크고 긴 다리가 생길 것이라고 말한 후 사라져버리자, 사람들은 그 말을 믿고 대장도라 불렀으며 현재는 장자도와 대장도를 잊는 33m의 장자도현수교와 선유도와 장자도를 잊는 268m의 "장자교"가 있다.

대장도는 0.34평방킬로미터의 아주 조그만 섬으로 장자도와 다리로 연결되어 있으며 마을은 한폭의 그림과 같고 평화롭고 조용한 전형적인 어촌이다.


 
 

이곳 북쪽에 인접한 작은 바위섬에는 세계적 희귀조인 천연 기념물 제 326 호 검은머리물떼새 가마우지 서식처가 있다 또 이 섬 출신인 윤연수씨가 차려 놓은 도원경. 이 일대에서 수집한 수석 1천5백여 점과 분재 1백 50여 점이 전시돼 이름 그대로 도원경을 방불케 한다

 

마을 뒤 장자봉 남쪽 중턱에 8m 높이에 둥글고 뾰족하게 우뚝솟아 바다를 바라보고 있는 형상을 고군산열도에서는 이 바위를 장자할머니라 부르면서 이 곳에서 만선의 꿈과 마을의 안녕을 빈다.
그 아래 바위 계곡에는 석간수가 흘러 아담한 우물을 이루고 있으며, 그 우물 아래쪽은 반짝반짝 빛나는 길이 30M의 작은 몽돌해변이 있어 가족이나 연인들이 오붓하게 해수욕을 즐기기에 안성맞춤. 석간수는 마셔도 되고 몸을 씻을 수도 있다.

선착장에서 대장도까지는 거리 2.7Km, 도보로 30분 거리 대장도에서 산길을 타고 몽돌밭까지 가거나 바위 해안을 조금만 돌면 갈 수 있다. 대장도에 민박집과 가게, 음식점이 있다

 
 
 
 
  회사소개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광고문의기사제보이메일무단수집거부 사이트맵처음으로상단메뉴
아름다운선유도
시작페이지 설정
즐겨찾기 추가
여객선 인터넷예약
예약금 입금게좌안내
상단으로 이동